홈  > 커뮤니티 > 뉴스 & 이슈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하니 사망자 66% 줄었네
기술원
작성일 : 18-01-30 08:47  조회 : 444회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 중 상당수는 교차로 혹은 사거리에 위치해 있다. 여러 방향에서 차량이 엇갈려 오가다 보면 예기치 않은 접촉 사고 등이 발생하기 쉽다.

행정안전부는 이처럼 교통사고 잦은 곳*을 대상으로 개선사업을 진행한 결과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66%, 교통사고 건수는 30.1% 줄어들었다고 발표했다.

* 특별·광역시의 경우, 한 해 교통사고가 5건 이상 발생한 지점과 시·도의 경우, 3건 이상 사고가 발생한 지점

이는 행정안전부와 도로교통공단이 지난 2015년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이 완료된 136개소에 대해 개선 전 3년 평균 사고데이터와 개선 후 1년 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이다.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사업시행 전인 2012년~2014년에는 연평균 사망자수가 35명이었으나, 사업시행 후인 2016년에는 12명으로 66% 감소했다.<그림 1 참고> 

발생건수는 개선 전 1,491건에서 개선 후 1,043건으로 30.1% 줄어 횡단보도 등 안전시설 개선만으로도 효과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그림 2 참고>

주요 개선사례를 보면, 대전광역시 중구 문화동 예술가의 집 사거리는 교차로 진행방향이 불분명하고 원거리에서의 시야가 불분명한 측면이 있어 신호위반 등의 교통사고가 연간 18건 발생하였다. 

이에 교통섬을 이용해 신호기를 진행 방향별로 분리 설치·운영하고, 차로에 적색 노면표시를 설치 및 통행패턴을 단순화하는 등 개선을 통해 교통사고가 6건(71.8%)으로 대폭 감소하였다. 

부산광역시 연제구 거제동 현대아파트 앞 교차로에서는 신호위반 및 보행자 횡단사고로 연간 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였다. 전방신호기, 교통섬, 고원식 횡단보도 설치 등 개선을 통해 교통사고가 3건(62.5%)으로 감소되었다.

또한, 제주도 제주시 애월읍 킹마트 앞 사거리에서는 무신호 교차로 운영 및 좌회전 차로 부재로 연간 2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였다. 신호 교차로 운영, 보도 신설, 미끄럼 방지포장 설치 등 개선 후 단 한 건의 교통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김석진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은 “교통사고 잦은 곳에 대해 사고 원인 분석에 따른 맞춤형 개선이 필요하다.”라며, “교통사고가 줄어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출처]행정안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