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뉴스 & 이슈
 
정부, 현장중심의 피해예방활동 중점 추진
기술원
작성일 : 18-08-09 09:21  조회 : 70회 

정부, 현장중심의 피해예방활동 중점 추진
범정부 폭염대책 점검회의, 우수사례 전파와 2차 피해 방지에 총력


행정안전부 김부겸 장관(범정부 폭염대책본부장)은 8월 7일 관계기관*과 자치단체가 참여하는 범정부 폭염대책 점검회의를 주재하였다.
* BH위기관리센터, 농식품·산업·복지·환경·고용·국토·해수부, 소방·경찰·기상청 및 17개 시·도

이날 회의에서는 서울시의 저소득 취약계층 긴급복지* 지원 등 자치단체의 다양한 우수사례가 공유되었다.
* 서울시 「저소득 주민의 생활안정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폭염으로 인한 실직, 휴·폐업 등 생계유지 곤란한 가구에 생계비(30∼100만원), 의료비(최대 100만원) 긴급지원

특히,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충북 청주시, 전남 여수시, 경기 부천시의 부시장이 참석하여 특색 있는 사례를 발표하였다.

폭염 피해가 확산됨에 따라 정부는 지난 8월 4일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수준의 ‘범정부 폭염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다양한 정책과 우수사례 공유가 활성화되고 정부와 자치단체 간의 협업도 한층 강화되고 있다.

한편, 자치단체에서는 매일 4천여 명의 공무원이 도로 살수, 실외 작업장 등의 취약지역 예찰, 취약계층 방문·안부전화, 무더위쉼터 점검 등을 실시하며 폭염피해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8.6일 예방활동: 도로살수 1,017대 21,087㎞, 노숙인 등 취약지역 예찰 2,492개소, 방문/안부전화 38,531/132,891회, 무더위쉼터 점검 8,706회, 가두방송 등 홍보 1,220,998회

아울러, 폭염이 장기화됨에 따라 농축수산물 피해와 적조 및 고수온으로 인한 어류 폐사 등 재산피해 확산에 관한 대책도 논의되었다.

농축수산물과 관련해서는 피해상황과 수급동향 등을 면밀히 점검하여 사전에 수급관리가 철저히 이루어지도록 비축물량 방출, 할인판매 등의 대책을 차질 없이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적조 경계단계에 돌입한 남해안 지역은 특교세 5억 원을 황토 살포 등 긴급방제비로 지원하여 적조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도록 하였다.

행정안전부 김부겸 장관은 “이제 폭염은 매년 찾아오는 상시적인 재난이 된 만큼,‘한 여름 무더위도 한 철’이라는 호기스러운 말 대신 모두 힘을 합쳐 극복해야 하는 ‘무서운 재난’으로 인식하고 대응해야 한다.”라고 강조하고,“당장의 폭염 대응으로 바쁘겠지만, 관계부처와 자치단체에서는 내년도 폭염대비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는데도 각별히 노력해 달라.”라고 당부하였다.


[출처]행정안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