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뉴스 & 이슈
 
범정부 폭염대책본부 점검회의 개최
기술원
작성일 : 18-08-20 08:29  조회 : 142회 

범정부 폭염대책본부 점검회의 개최
폭염 관련 지역전담제 활동결과 개선사항과 2차 피해 점검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8월 17일 오전, 관계기관*과 자치단체가 참여하는 범정부 폭염대책본부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지역전담제 활동상황과 언론에서 이슈가 되었던 2차 피해들에 대한 대책을 중점 논의하였다.
* (참여) BH위기관리센터, 농식품·산업·복지·환경·고용·국토·해수부, 기상·소방·경찰청 및 17개 시·도

우선, 김 장관은 무더위쉼터, 취약계층 관리 등 그 간 지역전담제 활동상황 전반에 대하여 확인하고 지역담당관들이 현장에서 직접 발견한 문제점과 이에 대한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ㅇ 무더위 쉼터의 야간개방과 공사현장 공기연장 등의 내용은 지속 강조하고 확인하여 조기에 정착되도록 추진하고,
ㅇ 소방관, 재난도우미 등 폭염 최일선에서 일하시는 분들에 대한 지원 확대와 무더위쉼터 이동셔틀과 같은 지자체의 우수사례는 내년 폭염대책에 반영하여 매년 운영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이와 함께, 폭염 장기화로 인해 전력, 적조, 녹조, 가뭄, 감염병 등 다양한 분야의 피해가 지속됨에 따라, 주요 이슈들에 대한 관계기관의 대처상황도 확인하였다.
ㅇ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물 부족으로 인한 가뭄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저수지 물 채우기 등을 통해 저수율을 지속 관리하고, 어류 피해 방지를 위해 액화산소를 지원하는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하였다.
ㅇ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그 동안 논의되지 않았던 음식물 안전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 바닷물 온도 상승으로 발생되는 비브리오 패혈증에 대해서는 어패류 익혀먹기 등 적극적인 홍보를 추진하고,
- 녹조로 인한 수돗물 안전과 관련해서는 심층취수, 고도정수처리 등 철저한 취·정수 대책을 추진하고, 실제 정수장에 전문가와 함께 합동 점검을 해 나가기로 하였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최근 들어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가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는데,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 함께 생활관리사와 자율방재단 여러분들이 현장에서 집중적으로 노력한 덕분"이라며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함을 전했다.
ㅇ 아울러, "폭염 장기화로 곳곳에서 2차 피해가 현실화되고 있는 만큼, 아파트 정전, 녹조·적조, 어류 폐사, 농업용수 부족 등 생활불편 사항과 재산피해는 물론, 식수원 오염, 비브리오 패혈증 등 국민안전과 직결된 문제의 방지대책에도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출처]행정안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