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뉴스 & 이슈
 
강원도 지역경제 살리기·맑은 하늘 지키기, 중앙·지방이 함께 한다- 한국재난안전기술원
기술원
작성일 : 19-04-22 10:19  조회 : 132회 

강원도 지역경제 살리기·맑은 하늘 지키기, 중앙·지방이 함께 한다
- 행안부, 강원도에서 「제39회 중앙‧지방 정책협의회」18일 개최 -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강원도 산불 피해 수습과 봄철 산불 예방,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행정안전부는 18일 오후, 강원도 속초에서 「제39회 중앙-지방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취임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이날 회의에는 진영 장관을 비롯하여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 등 정부 주요인사와 17개 시·도 부단체장이 참석한다.

행정안전부는 강원도가 산불로 인해 관광객 감소, 경기 위축을 겪고 있는 점을 고려하여, 정부와 지자체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자는 차원에서 회의 장소를 강원도 속초로 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첫 번째 주요 안건으로 ‘산불 피해 지원 및 예방 대책’이 논의될 예정이다.

먼저, 행정안전부에서 ‘강원도 산불 피해 수습 현황’에 대해 발표하고, 이어 산림청에서 ‘봄철 산불 예방대책’에 대해 발표한다.

특히 산림청은 4월 들어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산불이 5월까지도 산발적으로 계속될 수 있다고 전망하면서, 각 지자체가 산불 예방과 조기진화를 위해 산림청과 긴밀하게 협조하여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아울러, 경북, 경남 등 지자체에서도 강원도 산불피해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산불 예방 노하우를 나누는 차원에서 각 지역에서 추진하고 있는 산불 예방 대책을 공유한다.

두 번째 주요 안건인 ‘미세먼지 저감 대책’과 관련해서는 환경부와 지자체가 올 들어 지속된 유례없는 고농도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대책에 대해 논의한다.

환경부에서는 각 지자체에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단속, 미세먼지 관련 예산집행, 비상저감조치 대응체계 구축,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관련 행정절차 추진 등에 대해 협조를 구할 계획이다.

경기, 충남, 전북 등 지자체에서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항을 발표하고, 현장의 의견을 환경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그 밖에 생활SOC 추진단에서 생활SOC 사업에 대해, 행정안전부에서 지역일자리사업 추진에 대해 지자체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한다.

한편, 이날 행안부는 강원 특산품을 구매하여 지역경제에 도움을 주고, 시·도 부단체장들도 각자 화재 피해지역을 찾아 식사를 하거나 자율적으로 특산품을 구매하는 등 강원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노력도 함께 할 예정이다.

진영 장관은 “지난 4월 6일 강원도 산불피해 현장에서 행안부장관으로서 임기를 시작한 이후 12일 만에 다시 강원도를 방문하였다”며, “각 지자체가 피해주민 지원과 강원도 경기침체 극복을 위해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산불과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중앙-지방 구분 없이 함께 노력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도 “중앙부처와 지자체가 합심하여 산불 피해로 고통받고 있는 강원도를 지원하고, 국민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미세먼지도 확실히 줄여나가자”고 덧붙였다.

[출처 행정안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