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뉴스 & 이슈
 
행안부. 초등학교 안전관리 실태 점검한다 - 한국재난안전기술원
기술원
작성일 : 19-06-10 11:50  조회 : 254회 

행안부, 초등학교 안전관리 실태 점검한다
- 어린이 안전대책 1주년 맞아 어린이 재난안전훈련 참여 및 안전대책 간담회 주재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6월 5일 인천지역 초등학교를 찾아 어린이와 함께하는 재난안전훈련에 참여하고, 초등학교 어린이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한다.

특히, 이번 어린이 안전관리 실태 점검은 작년 5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어린이 안전대책을 발표한 이후, 실제 초등학교의 안전관리 상태를 확인하고 현장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되었다.
※ 행안부, 교육부, 문체부, 경찰청 등 12개 부처 합동 어린이 안전대책 발표(’18.5.3.) / 교통안전, 제품안전, 식품안전, 생활공간안전, 안전교육 등 5대 분야 14개 과제

먼저, 오전에는 인천시 연수구 박문초등학교에서 실시하는 어린이 재난안전현장훈련에 직접 참여한다.

어린이 재난안전훈련은 2016년부터 행정안전부*와 교육부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특수학교 5개교를 포함한 46개교**에서 실시한다.
* 행안부 지원사항 : 전문가 컨설팅 및 시나리오 작성 지원
** ‘16년(2개 학교 시범) → ’17년(17개 학교) → ‘18년(34개 학교) → ’19년(46개 학교)

박문초등학교는 지난 5주 동안(5.7.~6.5.) 기획에서부터 현장훈련까지 전문가 도움을 받아 교사와 어린이들이 스스로 재난 유형 선정과 시나리오 작성 등에 직접 참여하였다.

이날 훈련에서는 인근 봉재산 산불로 인한 학교 화재 상황을 가정하여 학생들의 대피와 구조?구급 상황을 점검하게 된다.

이어서, 오후에는 인천시 미추홀구에 있는 주안초등학교를 찾아 초등학교 주변 교통안전, 식품안전 등 안전관리 실태를 확인하고, 학교 관계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특히, 5월 15일 인천지역에서 발생한 축구클럽 통학차량 사고와 관련하여 실제 어린이 통학버스 운영 실태를 확인하고 제도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해당 차량은 도로교통법에 따라 안전관리가 이루어지는 어린이 통학버스에 해당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행안부 관계자는 “문체부, 경찰청 등 관계부처와 어린이 통학버스에 대한 제도 개선방안을 협의해 나갈 계획이며, 안전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출처 행정안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