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뉴스 & 이슈
 
안전신고 활성화를 위해 민간단체 역할 강화한다. -한국재난안전기술원-
기술원
작성일 : 19-07-25 11:28  조회 : 203회 

안전신고 활성화를 위해 민간단체 역할 강화한다.
- 행안부, 안전신고 협업 추진을 위한 민간단체 대표와 간담회 개최 -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7월 23일 안전신고 활성화 협업 추진을 위해 14개 민간단체* 대표와 간담회를 개최한다.
* 한국자유총연맹, 한국방재협회, 전국자율방재단연합회,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안실련), 유도선 국민안전현장관찰단,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 전국자율방범중앙회, 전국모범운전자연합회, 한국시설물안전진단협회, 한국건축구조기술사회, 공무원연금공단 상록자원봉사단, 사랑실은 교통봉사대, 대전자전거동호인연합회, 안전모니터봉사단중앙회
○ 이번 간담회는 재난‧안전 관련 민간단체의 분야별 전문성을 살려 생활주변의 숨겨진 안전위험 요소를 발견하고 신고하게 함으로써 안전신고의 질적 수준을 제고하고 정책에 대한 현장의견도 적극 수렴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 그간 안전신고 현황을 분석해보면, 안전신문고 개통(‘14.9.30.) 이후 4년 여 만에 안전신고 1백만 여건(’19.6.30.기준, 1,066,023건) 이상을 돌파하였으며, 그 중 88만 여건(83.1%)의 안전위험요인이 개선되어 안전사고 예방과 사회안전 확보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 안전신고 건수는 매년 늘어나는 추세이며, 유형별로는 불법 주․정차 등 교통안전은 462,854건(43.4%), 도로․건물 등 시설안전은 307,216건(28.8%), 등산로․체육시설 등 생활안전은 101,356건(9.5%) 순으로 나타났다.

□ 간담회를 계기로 안전타운워칭*(S-Town Watching)활동 등 중앙 및 지역단위 안전문화활동 및 캠페인에도 민간단체들이 적극 지원, 참여함으로써 국민 안전의식개선 선진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안전타운워칭(S-Town Watching) : 도보나 자전거 등을 이용, 지역을 순회하여 살피면서 알아가는 거리 문화 접근 방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널리 활용

□ 허언욱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은 “대규모 인명 및 재산피해 예방을 위해 관련 민간단체에서 안전신고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전문 협업 민간단체를 계속 발굴하여 안전신고 활성화와 질적 수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출처 행정안전부]